메뉴열기

히스토리움

전화걸기

용인 땅에 숨어있던 봉황포란지 풍수지리적 해석

예로부터 용인(龍仁) 땅은 풍수적으로 명당이 많은 곳으로 알려져 왔다.
'생거진천 사거용인'(生居鎭川 死居龍仁)이라는 말이 이를 대변하는 것이 아닐까?

이러한 용인 땅에 숨겨진 명당이 있는데 바로 용인 양지면 주북리 58-4번지 일대이다.

이곳은, 멀리 보은 속리산의 한 정맥이 북서진하여 행룡하여 들어오다가, 그 중 한 맥이 분지하여 대진처로 가기 전 큰 보국을 만든 곳으로서, 바로 봉황이 알을 품고 있는 봉황포란형의 길지중에서도 으뜸가는 명당길지이다.

이곳 봉황포란형의 주성(主星)은 상격룡(上格龍)인 삼공룡(三公龍)으로 주변에서 보기 드문 성신(星辰)이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사위(四衛)가 주밀하여 견고한명당길지(明堂吉地)를 만드니 기운(氣運)을 순환시키고 갈무리 한다.

이 땅과 조대하는 안산(案山)은 옥대사(벼슬아치들이 허리에 차는 혁대)의 형태를 갖추어, 이곳이 귀한 자리임을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다. 한편 또 다른 안산(案山)인 천마(天馬)는 후대에 귀(貴)한 인물이 배출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주변을 둘러치고 있는 나성(羅城)은 귀격(貴格)의 보국으로, 나성원국(羅城垣局)의 울타리를 두른 격이다. 옥대사 옆의 현면관(現面官)은 이곳을 향해 읍을 하는 형태이나 봉황으로도 볼 수 있으니, 이는 봉황이 둥지를 향해 날아드는 비봉귀소격으로 대귀격(大貴格)의 사격(砂格)을 갖추었다.

천기(天氣)인 물은 우수가 도좌하여 명당 앞에서 지현굴곡하고, '갈 지(之)'자와 '검을 현(玄)'자의 형태로 돌아보고 또 돌아보며 유거하니, 이는 정(情)이 있다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수법은 대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있으니 모든 것이 아름답고 적법하다.

이상의 풍수지리적 해석에 비추어, 이 땅은 좋은 기운을 간직하고 갈무리하는, 하늘이 만든 명당길지의 안식처라 할 수 있을 것이다.

2016. 9.  조 수 범  행정학 박사

주요 약력 : 단국대(천안) 교수/단국대 평생교육원 풍수지리 주임교수/국립현충원 대통령묘역/
풍수자문/삼한풍수지리학회 회장